골목 10

20060407 전철표를 잃어버리다

Flow to Japan 15th day Fukuoka, Japan 자그마한 골목길을 따라 거리로 나섰다. 어라? 어딘가 익숙한 풍경.. 여기 왔었던 것 같은데? ^^; 방황하며 돌아다니던 며칠 전 지나간 곳이다. 그때는 닫혀 있던 문이 지금은 활짝 열려있다. 후쿠오카가 좁은 건지 내가 오지랖이 넓은 건지. 어쨌거나 아는 길이 나오니 좋다. 밤과는 다른 낮의 풍경을 걷기 시작한다. 낡은 분위기의 건물 앞쪽으로 세련된 차들이 길을 달린다. 그 위로 옅은 하늘빛 햇살이 뿌리고 있다. 날씨가 정말 좋다. 머릿속으로 이런저런 생각들을 정리해가면서 걸음을 옮긴다. 바닥을 보고 가다가 문득 바닥이 연둣빛으로 물드는 걸 느낀다. 올려다본 하늘에는 촘촘한 녹색 점들이 찍혀있다. 스치듯 지나치는 그들의 일상과, 흐르듯 ..

20060406 온기를 찾아 걷다

Flow to Japan 14th day Fukuoka, Japan 붉은 흔적을 그리는 소화전을 따라서, 쓸쓸함을 떨어버리며, 사람의 흔적을 찾아 걸어간다. 동네가 가까워지는지 버스도 드문드문 다니고, 조금씩 사람 사는 냄새가 나기 시작한다. 여전히 나는 흐르고 있고, 그 곁으로 하얗게 흐르는 꽃잎들이 따스하게 느껴진다. 이곳을 밝히는 초록빛에 익숙해져서 아담한 골목길을 지나친다. 두둥! 누구냐 넌. -_-; 지나던 길 한쪽에서 만난 어디서 본듯한 무표정 태양 씨. 놀라기도 했지만, 나름 애교 섞인 그림. 하하. 한참 작업 중인 듯한 곳을 슬쩍 들여다 보고는 다시 길로 나선다. 나무냄새가 좋다. 작은 집 앞에 달린 특이하고 조그만 명패에 눈이 쏠린다. 뭐 하는 곳일까. 묘하게 노란 불빛에 몽롱해진다. 아..

20060406 치요겐조구치역 근처

Flow to Japan 14th day Fukuoka, Japan 덩그러니 놓인 빨간 꽃을 따라서, 좁다랗게 뻗은 골목길을 따라서 걸음을 옮긴다. 자민당이라고 콱! 박힌 건물. 좀 생뚱맞긴 하지만 모양이 깔끔하니 보기 좋다. 고이즈미의 사진이 보이는 듯도... -_-; 거친 질감의 벽을 지나서 도시락을 든 회사원이 길을 걷는다. 나른한 오전의 한순간. 나는 길을 따라 계속 걷는다. 볕을 받은 나뭇잎이 색색으로 빛을 낸다. 뭔가 잔뜩 붙어있는 게시판은 덩그러니 그 자리를 지키고 있다. 길 한 편에 조심스레 고개를 디미는 별 모양 꽃. 어쩐 일인지 반갑다. 예상치 못한 선물을 받은 기분이랄까. 종이로 접어놓은 것 마냥 고운 잎을 펴고 햇살을 담는다. 그 순간과 그 빛. 한 줄기 바람을 담아본다. 역 근처가..

20060402 우중산책

Flow to Japan 10th day Nara, Japan '나라'의 특징을 보여주는 인상적인 무늬의 맨홀 뚜껑에 눈길이 간다. 작은 부분에도 세심히 신경써 둔 흔적이 여행자를 즐겁게 한다. 비는 조금씩 그쳐가고 나는 골목에 들어섰다. 벌써 꽤 걸었지만 눈앞에 보이는 붉은 스쿠터가 내 눈길을 끈다. 낡은 건물들 사이로 좁다란 골목이 계속 이어진다. 딱히 목적이 있는 것도 아니고 나는 계속 걷는다. 출출해지기 시작했다. 불이라도 났었던걸까. 검게 그을린듯한 건물외벽이 독특한 질감을 풍긴다. 새로 벽을 칠했는지 말끔한 벽앞에 앙증맞은 것들에 이끌려 조금씩 가까이 다가가본다. 우체통 왜인지 맘에든다. -_-; 울창해 보이는 정원을 가리고 있는 문. 문에 걸린 우체통. 이런 분위기 참 좋다. 비가 와서 그런..

Flow to japan 2006/nara 2006.12.09 (14)

20060402 비가 남기고 간 자리

Flow to Japan 10th day Nara, Japan 다시 길을 나선다. 비가 그친 하늘을 가로지르는 전선과, 주차된 차는 그자리에 그대로 있다. 빨간 열매에 방울방울 빗물이 고여 있다. 꽃놀이를 할 모양인지, 등이 달려있는 집도 지난다. 잘 다듬어진 담벼락엔 흰 꽃이 흐드러지게 피었다. 비가 남기고 간 이 자리에는, 물이 조금씩 흐르고 푸른 잎들이 남아 비의 흔적을 들이킨다. 볼록거울에 비친 내모습을 담아 본다. 배낭의 레인 커버와 점퍼의 색이 어울려서 다행이다. -_-; 네모진 담을 지난다. 높지 않은 담 사이로, 네모진 돌 사이로 정원 한쪽이 보인다. 물기가 아롱거리는 나무를 발견했다. 얇은 가지 사이로 물방울은 동그란 모습 그대로 방울져 달려있다. 비는 돋아나는 새순에도 자기의 흔적을 남..

Flow to japan 2006/nara 2006.08.06 (6)

20060402 언덕의 끝

Flow to Japan 10th day Nara, Japan 잘 걷고 있던 중에 뭔가 흠칫해서 쳐다보니 저 조각상이 날 째려본다. 근데 -_- 귀엽다. 꽃이 내는 빛깔에 반해버렸다. 물감을 칠해 만들어 놓은 것 같다. 아니 이런 색은 물감으로 그리기도 힘들 것 같다. 방치된 자동차. 잡동사니를 둘러쌓아 놨다. 붉고 검은 빛깔. 음음.. 한쪽 방향으로 들어섰는데 갈림길이 나왔다. 조금 고민해 보긴 하지만 역시나 재미있어 보이는 쪽으로... -_-; 이쪽 길엔 자그마한 언덕이 있고 신사가 있다. 돌에 끈을 묶어 놓았다. 약간 특이한 구조인 것 같다. 언덕 끝까지 올라 동네를 바라보니 안개 때문에 아무것도 보이질 않는다. 도리이는 이 동네쪽을 향해 서있었고 신사의 문 방향도 도리이의 방향과 같았다. 험상궂은..

Flow to japan 2006/nara 2006.08.03 (11)

20060401 교토 니죠성

Flow to Japan 9th day Kyoto, Japan 검게 변해버린 나무 집에 나있는 창은 왠지 쓸쓸하다. 다니다 보니 골목엔 한글 간판이 보인다. 참 친절하단말야. 훗. 비싸보이는 차 두대가 주차되어 있다. 운전도 못하면서 별게 다 탐난다. 수풀 사이로 인사한다. 오리 안녕? 뭐하는 곳인진 모르겠지만 가게 앞에 놓인 등이 센스 있다. 불켜지면 예쁠것 같다. 간판만 계속 찍은 것 같다 -_-; 직접 그린것 같은 간판. 예쁘긴한데 솔직히 뭐하는 곳인지 모르겠다. 니죠성에 도착했다. 성 주변을 따라 파져있는 수로가 멋스럽다. 실제로는 침입자를 막기위한 것이었겠지. 시간도 꽤 넉넉하니 성을 들어가보기로 했다. 얼마나 하려나. 입구쪽으로 갔더니 니죠성 라이트 업 행사 일정이 적혀있다. 아마도 밤에 조명..

Flow to japan 2006/kyoto 2006.07.19 (6)

20060401 교토 250엔 도시락집

Flow to Japan 9th day Kyoto, Japan 교토역을 떠나 한시간 쯤 걸은듯 하다. 아침을 먹지 못해 슬슬 배가 고프다. 큰길을 따라서 걸어가는 가운데 전통 인형을 파는 곳을 지난다. 예쁜것이 많다. 앙증맞다. 가격은... 음.. 꽤 비싸군. 좀 더 가니 이번엔 커피숍이 있다. 자체 블랜드가 있는가 보다. 좀 살까 하다 말았다. 모자 쓴 커피콩이 귀엽다. 상점가를 계속 지나다 보니 기모노 가게도 있다. 붉은색이 강하게 느껴지는 기모노가 가게 밖에 전시되어 있다. 때타겠는걸. -ㅁ-; 시조도리. 라는 길에 들어선다. 방향이 이쪽이 맞나? 으흠흠. 앗! 드디어 찾았다. 250엔 짜리 도시락집!!! 교토 도착한 첫날 버스타고 유스호스텔 들어가는길에 봤었던 도시락집. 나오는 길에도 눈에 띄길래..

Flow to japan 2006/kyoto 2006.07.18 (2)

20060401 교토 골목 탐방

Flow to Japan 9th day Kyoto, Japan 무턱대고 들어선 골목길 탐방 중... 집집마다 조상을 모시는 조그만 사당이 있다. 신기해 보여서 가까이 다가가본다. 향을 피울 수 있는 공간과 술(?) 한잔. 나쁘거나 좋은일이 있을 때 기댈 수 있는 무언가가 필요한 걸까. 그들에게 이것들은 어떤 의미일까. 종이접기로 만들어 놓은 호빵맨 식구들이 정겹다. ^^ 꼬물꼬물 종이를 접고 있는 아이들의 표정이 묻어 있는 것 같다. 이쪽은 자전거를 판다. 오. 비싸. -_-; 재밌는 풍경. 사람들이 정말 많이 타고 다니던 터라 괜히 타보고 싶긴 했다. 빛을 머금은 꽃들이 예상치 못한 곳곳에 기다리고 있기에 골목길 탐험은 흥미진진하다. 다닥다닥 붙어있는 집들 사이를 칼로 잘라 놓은 듯한 공터는 허전한 느..

20060328 아키하바라에 다시 가다.

Flow to Japan 5th day Tokyo, Japan 오차노미즈역에서 전철길을 따라 걷는다. 히히 길을 제대로 찾은 것 같아 흐뭇해졌다. 하늘을 바라본다. 노란빛이 하늘을 물들이기 시작한다. 멀리 뻗은 길 끝에 아키하바라가 보인다. 뭔가의 창고, 뒷짐진 아저씨. 바쁜 샐러리맨, 귀여운 삼륜차. 걷고 있다. 계속해서 걷고 있다. 아키하바라가 가깝다는 걸 알려주는 듯. 붉은 커다란 간판들이 보인다. 오늘 하루도 저물어 가는구만. 쪼르르 달린 등이 앙증맞다. 낡은 느낌의 다리. 저녁 빛을 받은 건물. 새로운 세계로 들어서는 관문 같다. ^^ 푸른 빛의 신호를 거쳐서. 전광판이 가득한 골목으로 들어선다. 탐나는 게임기 NDSL. 가지고 놀아본다. ^^ 나는 PSP보다 NDSL이 더 좋다. ipod 용 ..

Flow to japan 2006/tokyo 2006.06.10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