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빠져 있는 것

애기 보기 - 와이프가 일을 시작하고는 애기 등하원을 전담하고 있다. 코로나 덕분에 재택이 길어지면서 아기랑 친해질 수 있어서 너무 좋은 기회이자 선물이라고 생각한다. 다만.... 와이프의 산후 우울증이나 왜 그리 나에게 짜증이 많았는지 이해하게 되는 큰 계기가 된다는 것. https://www.instagram.com/p/COfRxwcstnm/ 맥주 - 재택을 하고 회식도 없고 밖엘 잘 못 다니니 맥주를 사다가 집에서 열심히 먹기 시작했다. 여기저기 오픈 채팅방에서 활동하기도 했고, 본격적으로 마시기 시작하면서 맥주 인스타그램 계정을 따로 만들었다. https://www.instagram.com/pakddo_beer/ 커뮤니티 글쓰기 (맥주 글) - 회사에서 서비스하는 커뮤니티에 맥주 글을 쓰기 시작했..

하루이야기 2021.05.06 0

술자리

Pakddo · 술자리 몽니 - 술자리 다들 오랜만이야 그 동안 어떻게 지냈어 술 한잔 하면서 이야기를 나눠보자 술자리에 모여 함께 웃고 울며 때론 엉뚱한 얘기들로 다투기도 하고 밤새도록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아름다운 추억을 만들어가네 나도 나이가 들고 하루하루 책임을 다하며 때론 주저앉아 바보같이 울기도해 술자리에 모여 함께 웃고 울며 때론 엉뚱한 얘기들로 다투기도 하고 밤새도록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아름다운 추억을 만들어가네 나의 사람들아 영원 할 순 없겠지 주어진 이 시간을 한없이 누려보자 마지막 순간에 오늘이 웃으며 서로가 기억되기를 라랄라라....

노래 2020.12.19 0

가족 여행

사회적 거리두기가 드디어 끝자락이라는 생각에 포천에 있는 펜션으로 벼르고 벼르던 가족 여행을 떠나왔다. 흐릿한 날씨를 걱정하며 이동 갈비 직판장에 들러 갈비를 사고 밀막걸리가 원조라고 하는 일동 막걸리도 한 병 샀다. 서둘러 움직였는데도 펜션에 도착하니 뉘엿뉘엿 해가 진다. 해가 드리우는 나무들엔 녹색이 벌써 짙다. 부랴부랴 스파도 하고 맛있는 것도 먹고 알찬하루를 보내고 나니 이제야 봄을 느낀다. 날씨는 벌써 여름인데 뭔지 모를 새로운 설렘이 다가오는 느낌이다.

Somewhere 2020.05.06 0

멍하니 있다

이른 낮 시간에 맥주를 한잔하고 멍하니 가만히 있다. 좋아하는 햇빛과 적당히 늘어지는 시간. 무슨 글을 적으려 했는지 모르게 그냥 펜을 꺼내들고 노트에 끄적이는 느낌이 그냥 좋다. 내 취향은 맘에 드는 동네를 걷다가 익숙한 가게에서 커피 한 잔, 맥주 한 모금 마시는 것. 해가 있을 때라면 더더욱 좋다. 얼굴이 벌겋도록 알딸딸 해지는 것을 즐긴다. 앞으로 하는 일들이 다 잘될 수는 없겠지만 가끔 이런 시간을 나에게 선물할 수 있다면 어떻게든 살아갈만 하지 않을까. 세상의 시선이 무슨 소용이랴. 내가 행복해야 부부사이도 인간관계도 스무스하게 흘러갈 수 있을텐데 자주 그 사실을 잊고 살게된다. All is Well.

Somewhere 2020.04.15 0

20060327 시부야 회전초밥집

Flow to Japan 4th day Tokyo, Japan 도쿄 스미다가와 유스호스텔에 무사히 도착했고, 카메라 배터리도 충전을 했다. 체크인도 완료. 슬슬 저녁 약속시간이 다가와. 간단히 짐을 챙기고 호스텔을 나선다. 이 곳은 아사쿠사바시 역 근처에 있다. 처음 묵었던 비즈니스 호텔과는 반대쪽이지만 꽤 가까워서 하루만에 돌아오니 왠지 반갑다 -_-; 유스호스텔 간판. 거의 영어로 써놓는 법이 없다. -_-; 역에 가는 길에 있는 신사. 골목 골목이 신기하다. 꽃도 예쁘고. (꽃 예쁜거 맞죠? -_-) 어둑어둑 해지니 불도 살짝 들어온다. 약간의 구름과 지나는 차들의 불빛. 따뜻한 느낌의 동네. 와 예쁘고나. 저게 뭘까나? 전통인형집 간판을 꾸며놓은 많은 등. 이 근처 골목이 전통인형으로 유명한 가보..

tokyo 2006.05.27 10

20120203 / 나가사키 랜턴 페스티벌 / 나가사키

조금씩 어두워지기 시작하는 거리를 뒤로하고 차이나타운 메인 상점가로 들어선다. 축제 분위기가 가득한 색색의 등이 붉을 밝히고 있다. 이리저리 사람들에게 휩쓸려 걷다 보니 뭔가 이벤트를 진행하는지 사람들이 웅성거리며 서 있다. 마이크를 타고 울리는 남자 진행자의 목소리가 유쾌하게 걸음을 붙잡는다. 얼마 지나지 않아 길거리를 가득 메운 관객들 앞에서 화려한 기예 공연이 시작되었다. 분위기가 흥겨워 누가 뭐랄 거 없이 그대로 서서 얼마간 공연을 지켜보고 섰다. 줄에 걸쳐진 도구를 가지고 묘기를 펼치는 아저씨와 소녀들의 모습이 활기차다. 멋진 동작이 나올 때마다 터져 나오는 박수와 함성에 괜스레 보는 나도 가슴이 두근거린다. 신난다. 재밌다. 길가다 마주친 고급스러운 카스텔라 집엘 들렀다. 이즈미야 본점(和泉屋..

nagasaki 2013.02.08 0

20120202 / 말고기를 찾아서 / 구마모토

아소역에서 떠나는 기차를 타고 달린 지 한두시간쯤 지났을까. 졸다 깨서 바라본 창밖에는 맑은 하늘만 고요하다. 구마모토 역에 도착을 기념하는 당당한 포즈로 기념촬영을 하고서는 어딜갈까 고민이 되어서 여행 안내소에 몇 번이나 이것저것 질문을 했다. 나중에는 지나가는데 직원이 보고 웃더라. 흐흐. 갑자기 떨어진 기온에 다들 덜덜 떨면서 커피를 한잔하기로 했다. 커피 마시면서 뭐할까 고민하다가 일단 말고기 먹으러 가자고 결정. 준호가 당당히 여행안내소에 가서 말고기 음식점이 잔뜩 그려진 팸플릿을 가지고 왔다. 팸플릿에 나온 곳을 찾으러 전차를 타고 이동. 이름도 잘 모르는 정류장에 내려 어두워지기 시작하는 번화가를 헤맨다. 은은하게 어둠이 깔리기 시작한다. GPS와 다양한 정보를 조합해서 찾아낸 말고기집. 원..

kumamoto 2012.07.31 0

오래된 노래

우연히 찾아낸 낡은 테입속의 노랠 들었어 서투른 피아노 풋풋한 목소리 수많은 추억에 웃음 짓다 언젠가 너에게 생일 선물로 만들어준 노래 촌스런 반주에 가사도 없지만 넌 아이처럼 기뻐했었지 진심이 담겨서 나의 맘이 다 전해진다며 가끔 흥얼거리며 눈물을 흘리기도 했지 오래된 테입속에 그 때의 내가 참 부러워서 그리워서 울다가 웃다가 그저 하염없이 이 노랠 듣고만 있게 돼 바보처럼 널 떠나보내고 거짓말처럼 시간이 흘러서 너에게 그랬듯 사람들 앞에서 내 노랠 들려주게 되었지 참 사랑했다고 아팠다고 그리워한다고 우리 지난 추억에 기대어 노래할 때마다 네 맘이 어땠을까 라디오에서 길거리에서 들었을 때 부풀려진 맘과 꾸며진 말들로 행여 널 두 번 울렸을까 참 미안해 이렇게라도 다시 너에게 닿을까 모자란 마음에 모질게..

노래 2011.09.12 0

20060407 하카타마치야 민속박물관

Flow to Japan 15th day Fukuoka, Japan 이번에는 기온(祇園)역에 들렀다. 기온을 나타내는 마크는 일종의 기원제인 하카타 야마카사(博多祇園山笠)를 하는 사람의 형상. 꽤 귀엽다. ^^ 이곳에 온 이유는 하카타 마치야 후루사토관(博多町家ふるさと館)을 들르기 위해서다. 출구를 확인하고 밖으로 나선다. 언제부턴가 이런 습관이 몸에 뱄다. 역을 나서자마자 보이는 기와집. 사진에도 얼핏 보이지만, 높은 건물들 사이에 자리 잡고 있어서 색다른 느낌을 준다. 묘한 어울림이랄까. 후루사토관이 있는 골목으로 들어서는데 커다란 도리이가 나를 맞는다. 낡은 건물과 도리이가 어쩐지 도심이 아니라 시골에 온 듯한 착각이 들게 한다. 친절하게(?) 전봇대에 이정표가 붙어 있다. 후루사토관 이쪽! ^^;..

fukuoka 2007.05.26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