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빠져 있는 것

애기 보기 - 와이프가 일을 시작하고는 애기 등하원을 전담하고 있다. 코로나 덕분에 재택이 길어지면서 아기랑 친해질 수 있어서 너무 좋은 기회이자 선물이라고 생각한다. 다만.... 와이프의 산후 우울증이나 왜 그리 나에게 짜증이 많았는지 이해하게 되는 큰 계기가 된다는 것. https://www.instagram.com/p/COfRxwcstnm/ 맥주 - 재택을 하고 회식도 없고 밖엘 잘 못 다니니 맥주를 사다가 집에서 열심히 먹기 시작했다. 여기저기 오픈 채팅방에서 활동하기도 했고, 본격적으로 마시기 시작하면서 맥주 인스타그램 계정을 따로 만들었다. https://www.instagram.com/pakddo_beer/ 커뮤니티 글쓰기 (맥주 글) - 회사에서 서비스하는 커뮤니티에 맥주 글을 쓰기 시작했..

하루이야기 2021.05.06 0

술자리

Pakddo · 술자리 몽니 - 술자리 다들 오랜만이야 그 동안 어떻게 지냈어 술 한잔 하면서 이야기를 나눠보자 술자리에 모여 함께 웃고 울며 때론 엉뚱한 얘기들로 다투기도 하고 밤새도록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아름다운 추억을 만들어가네 나도 나이가 들고 하루하루 책임을 다하며 때론 주저앉아 바보같이 울기도해 술자리에 모여 함께 웃고 울며 때론 엉뚱한 얘기들로 다투기도 하고 밤새도록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아름다운 추억을 만들어가네 나의 사람들아 영원 할 순 없겠지 주어진 이 시간을 한없이 누려보자 마지막 순간에 오늘이 웃으며 서로가 기억되기를 라랄라라....

노래 2020.12.19 0

가족 여행

사회적 거리두기가 드디어 끝자락이라는 생각에 포천에 있는 펜션으로 벼르고 벼르던 가족 여행을 떠나왔다. 흐릿한 날씨를 걱정하며 이동 갈비 직판장에 들러 갈비를 사고 밀막걸리가 원조라고 하는 일동 막걸리도 한 병 샀다. 서둘러 움직였는데도 펜션에 도착하니 뉘엿뉘엿 해가 진다. 해가 드리우는 나무들엔 녹색이 벌써 짙다. 부랴부랴 스파도 하고 맛있는 것도 먹고 알찬하루를 보내고 나니 이제야 봄을 느낀다. 날씨는 벌써 여름인데 뭔지 모를 새로운 설렘이 다가오는 느낌이다.

Somewhere 2020.05.06 0

멍하니 있다

이른 낮 시간에 맥주를 한잔하고 멍하니 가만히 있다. 좋아하는 햇빛과 적당히 늘어지는 시간. 무슨 글을 적으려 했는지 모르게 그냥 펜을 꺼내들고 노트에 끄적이는 느낌이 그냥 좋다. 내 취향은 맘에 드는 동네를 걷다가 익숙한 가게에서 커피 한 잔, 맥주 한 모금 마시는 것. 해가 있을 때라면 더더욱 좋다. 얼굴이 벌겋도록 알딸딸 해지는 것을 즐긴다. 앞으로 하는 일들이 다 잘될 수는 없겠지만 가끔 이런 시간을 나에게 선물할 수 있다면 어떻게든 살아갈만 하지 않을까. 세상의 시선이 무슨 소용이랴. 내가 행복해야 부부사이도 인간관계도 스무스하게 흘러갈 수 있을텐데 자주 그 사실을 잊고 살게된다. All is Well.

Somewhere 2020.04.15 0

민물장어의 꿈

나이를 먹고 커가면서 점점 더 이 노래 가사에 공감하게 된다. 특히 아기를 낳고 그 다음 내 인생이 40대에 한층 가까워지니.. 오랜만에 부른 노래를 기억하기 위한 포스팅. 밤중에 집에서 녹음하느라 실컷 부르진 못했지만 그래도 재밌게 녹음. compose & lyric by 신해철 song by pakddo record and edit by easy voice recorder (android), garage band (Mac os) original MR from https://www.youtube.com/watch?v=B-tLNSpkN2s 좁고 좁은 저 문으로 들어가는 길은 나를 깎고 잘라서 스스로 작아지는 것뿐 이젠 버릴 것조차 거의 남은 게 없는데 문득 거울을 보니 자존심 하나가 남았네 두고온 고향 ..

노래 2020.01.03 0

20081207 눈사람

내가 스스로 해왔던 일이 얼마나 있을까. 작았던 눈 알갱이는 장갑을 벗고 맨손으로 꼭꼭 누르는 그 손길로 부서지고, 다시 뭉쳐지면서 조금씩 커진다. 두세 시간 동안 혼자서 신나게 만든 눈사람은 나를 보고 웃는다. 조금만 더 치열하게 살아보자. Hue (정지찬)-눈사람 나는 그대 만나기 전에 그저 하얀 눈이었죠. 작은 눈이 점점 더 커져가듯이 나의 사랑도 커져만 가죠. 그대가 그려준 눈으로 나는 이제 볼 수가 있죠. 온 세상이 하얗게 눈부시군요. 그대가 만든 나의 사랑처럼 눈사람. 그대가 만들어놓은 나는 눈사람. 언제나 그대 곁에 머물고 싶은 그대의 사랑으로 언제나 그대 앞에 하얗게 서 있는 사람. 시간은 가면 난 사라져요. 나는 점점 녹아만 가요. 온 세상이 하얗게 사라져가도 우리의 기억만은 녹지 않길...

노래 2008.12.07 8

20060327 시부야 뒷골목

Flow to Japan 4th day Tokyo, Japan 전화로 연락이 닿아 하라주쿠 역에서 만나기로 했다. 어제와 다른 길로 가야지. 하고 한쪽 길로 들어섰다. 게임센터, 가챠폰 샵, 옷가게. 재밌어 보이는 곳 한가득 이다. '글루미베어'가 지키고 있는 게임센터에 들러본다. 인형 크레인이 많고 구석엔 '철권5'가 있다. 기분이다 한판 하자!! 몇 년 만에 게임을 해보는 건지. 맞은편에서 게임을 하고 있는 누군가에게 도전!! 윽. 순식간에 졌다. 아? 100엔에 두 판이고만.. (1000원에 2판이라 생각하면 싼 것도 아니지만) 신나서 또 했지만 또 졌다. 쳇. 순식간에 4판 1승 3패의 전적을 가지고 -_-; 돌아선다. 흑흑. 돌아서는 길. 게임을 크게 보여주는 화면에 현재시간이 표시된다. 그래 ..

tokyo 2006.05.25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