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빠져 있는 것

애기 보기 - 와이프가 일을 시작하고는 애기 등하원을 전담하고 있다. 코로나 덕분에 재택이 길어지면서 아기랑 친해질 수 있어서 너무 좋은 기회이자 선물이라고 생각한다. 다만.... 와이프의 산후 우울증이나 왜 그리 나에게 짜증이 많았는지 이해하게 되는 큰 계기가 된다는 것. https://www.instagram.com/p/COfRxwcstnm/ 맥주 - 재택을 하고 회식도 없고 밖엘 잘 못 다니니 맥주를 사다가 집에서 열심히 먹기 시작했다. 여기저기 오픈 채팅방에서 활동하기도 했고, 본격적으로 마시기 시작하면서 맥주 인스타그램 계정을 따로 만들었다. https://www.instagram.com/pakddo_beer/ 커뮤니티 글쓰기 (맥주 글) - 회사에서 서비스하는 커뮤니티에 맥주 글을 쓰기 시작했..

하루이야기 2021.05.06 0

술자리

Pakddo · 술자리 몽니 - 술자리 다들 오랜만이야 그 동안 어떻게 지냈어 술 한잔 하면서 이야기를 나눠보자 술자리에 모여 함께 웃고 울며 때론 엉뚱한 얘기들로 다투기도 하고 밤새도록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아름다운 추억을 만들어가네 나도 나이가 들고 하루하루 책임을 다하며 때론 주저앉아 바보같이 울기도해 술자리에 모여 함께 웃고 울며 때론 엉뚱한 얘기들로 다투기도 하고 밤새도록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아름다운 추억을 만들어가네 나의 사람들아 영원 할 순 없겠지 주어진 이 시간을 한없이 누려보자 마지막 순간에 오늘이 웃으며 서로가 기억되기를 라랄라라....

노래 2020.12.19 0

가족 여행

사회적 거리두기가 드디어 끝자락이라는 생각에 포천에 있는 펜션으로 벼르고 벼르던 가족 여행을 떠나왔다. 흐릿한 날씨를 걱정하며 이동 갈비 직판장에 들러 갈비를 사고 밀막걸리가 원조라고 하는 일동 막걸리도 한 병 샀다. 서둘러 움직였는데도 펜션에 도착하니 뉘엿뉘엿 해가 진다. 해가 드리우는 나무들엔 녹색이 벌써 짙다. 부랴부랴 스파도 하고 맛있는 것도 먹고 알찬하루를 보내고 나니 이제야 봄을 느낀다. 날씨는 벌써 여름인데 뭔지 모를 새로운 설렘이 다가오는 느낌이다.

Somewhere 2020.05.06 0

멍하니 있다

이른 낮 시간에 맥주를 한잔하고 멍하니 가만히 있다. 좋아하는 햇빛과 적당히 늘어지는 시간. 무슨 글을 적으려 했는지 모르게 그냥 펜을 꺼내들고 노트에 끄적이는 느낌이 그냥 좋다. 내 취향은 맘에 드는 동네를 걷다가 익숙한 가게에서 커피 한 잔, 맥주 한 모금 마시는 것. 해가 있을 때라면 더더욱 좋다. 얼굴이 벌겋도록 알딸딸 해지는 것을 즐긴다. 앞으로 하는 일들이 다 잘될 수는 없겠지만 가끔 이런 시간을 나에게 선물할 수 있다면 어떻게든 살아갈만 하지 않을까. 세상의 시선이 무슨 소용이랴. 내가 행복해야 부부사이도 인간관계도 스무스하게 흘러갈 수 있을텐데 자주 그 사실을 잊고 살게된다. All is Well.

Somewhere 2020.04.15 0

20081214 내 앞길을 막지마

얼마 전 친구에게 문자를 보냈다. '누가 내 하는 모든 일에 태클 거는 느낌이다.' 라고 매번 짜증 내고 힘들어 해야 하니 이건 정말 아니다 싶다. 이제 가만히 있지 않겠다고 결심했다. 태클금지. 다 덤벼. 조심해. 보시다시피 내 입속에는 뱀 있어. Dynamic Duo-길을 막지 마 (Get Em' Mock Remix - Feat. Dok2) Gaeko> We back We back Dynamic Duo back in the house. 등장만으로도 코스피 상승 Double D 4집 앨범 drop. 실력상승확인하길 Location 신사 가로수길. 나를 알아본다면 알아서 피해. 그래 그게 바로 삶의 지혜. 내 이름은 G to the A to the E K O. 특기는 착 감기는 flow. 첫 박 리듬 타..

노래 2008.12.14 2

20060406 으슥한 골목길

Flow to Japan 14th day Fukuoka, Japan 굉음과 함께 지나는 자동차는 궤적만을 남긴 채 다시 날 혼자로 만든다. 길은 어느새 으슥한 어둠만을 그리고 있다. 머리 위로는 거대한 고가도로만 지난다. 거리에 사람은 보이질 않고 자동차만 지난다. 어디까지 뻗어있는지 모를 도로는 붉을 밝히고, 그 자리에 있다. 조금씩 바람이 불어 카메라를 쥔 손을 흔들고 있다. 길을 잘못 고른 건가? 공장들이 모여있는 지역에 들어온 모양이다. 드문드문 지나가는 차를 제외하곤 거리를 비추는 가로등의 수가 줄어들어 적당히 어둠을 긋고 있다. 환하게 밝힌 곳을 바라보면 기계들이 가득하다. 지금껏 다녔던 거리와는 또 다른 느낌의 골목길. 무언가를 나르는 커다란 크레인도 보인다. 보트도 드문드문 놓인 것이 바닷..

fukuoka 2007.05.20 4

20060405 후쿠오카 미디어카페

Flow to Japan 13th day Fukuoka, Japan 밤새달린 버스는 나를 후쿠오카 터미널에 떨궈 준다. 6시쯤 되었나, 무척 이른 시각. 역안으로 들어가서 너구리 굴 마냥 담배를 태워대는 아저씨들을 지나서 시간 때울 곳을 찾아본다. 숙소로 가는 버스도 확인해보고 일단 역 안을 이리저리 배회한다. 차가 다니는 쪽에는 안에서 문이 열리지 않도록 되어있다. 첫차가 다니기 전이라서 그런지 버스를 타려는 줄이 죽 늘어서 있다. 다들 부지런하네. 내가 내린 곳은 JR하카타역(博多?)바로 앞이었다. 다시 바깥으로 나가봤다. 가득한 자전거들과 물기가 어린 건물들. 밤사이 내리던 비가 그쳤던 모양이다. 축축하게 젖은 느낌의 거리를 바라본다. 역 앞에서 이것저것 구경해본다. 조각상의 손짓이 예사롭지 않다...

fukuoka 2007.03.12 2

20060330 가와구치코

Flow to Japan 7th day Fuji, Japan 일찍 눈이 떠졌다. 씻으러 탕에 갔더니 독일 아즈씨가 목욕 중. 잠시 기다렸다가 기념 촬영까지 해주시고 -_-; 아담한 욕실 사용 시간제한이 있다 -_-; 유스호스텔 내부 모습. 낡은 느낌. 짐을 챙기고 있는 올리버 아즈씨. 나는 체크아웃을 했고 함께 길을 나섰다. 호수 쪽으로 걷기 시작했다. 예쁘장한 우체통. 걷던 길 한켠에 조그마한 절이 있다. 들어가본다. 재밌는 모양의 상. 이른 시간이라 그런지 조용하니 좋다. 손 씻는 곳. 용머리 조각. 올리버는 직업이 목수라 그런지 건물에 관심이 많았다. 절 이름. 앗 코니카미놀타 간판. -_-; 후지칼라도 보인다. 호수에 도착했다. 시원한 바람. 오리보트도 있고. ^^ 꽤 괜찮은 날씨의 하늘. 말끔한..

fuji 2006.06.18 4

20060329 후지산 근처 가와구치코

Flow to Japan 6th day Fuji, Japan 버스에 내리니 허름한 역이 보인다. 가와구치코. 후지 고코라는 후지산 근처의 다섯 개의 호수 중 하나 Tourist Infomation Center 는 닫았다. 편의점에서 저녁거리를 사들고 유스호스텔 간판을 확인하고 걷는다. 간판은 잘 보이는데 위치를 정확히 몰라서 마구 헤메다가 결국 유스호스텔을 발견했다. 시골 여관 분위기. 주인 할아버지께 방을 배정받고 사온 음식을 먹을만한 데 없냐고 여쭤봤더니 프론트 앞 거실 같은 곳에서 먹으라 하신다. 구입하자마자 뎁힌 밥이라 아직 따스함이 남아있다. 신나게 맛나게 먹는다. 다 먹고 치우고 방으로 돌아왔다. 혼자 맥주를 마시던 독일 아즈씨. 얘기를 좀 나누다가 내일 같이 다니자는 제안을 받았다. 그러지 ..

fuji 2006.06.17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