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빠져 있는 것

애기 보기 - 와이프가 일을 시작하고는 애기 등하원을 전담하고 있다. 코로나 덕분에 재택이 길어지면서 아기랑 친해질 수 있어서 너무 좋은 기회이자 선물이라고 생각한다. 다만.... 와이프의 산후 우울증이나 왜 그리 나에게 짜증이 많았는지 이해하게 되는 큰 계기가 된다는 것. https://www.instagram.com/p/COfRxwcstnm/ 맥주 - 재택을 하고 회식도 없고 밖엘 잘 못 다니니 맥주를 사다가 집에서 열심히 먹기 시작했다. 여기저기 오픈 채팅방에서 활동하기도 했고, 본격적으로 마시기 시작하면서 맥주 인스타그램 계정을 따로 만들었다. https://www.instagram.com/pakddo_beer/ 커뮤니티 글쓰기 (맥주 글) - 회사에서 서비스하는 커뮤니티에 맥주 글을 쓰기 시작했..

하루이야기 2021.05.06 0

술자리

Pakddo · 술자리 몽니 - 술자리 다들 오랜만이야 그 동안 어떻게 지냈어 술 한잔 하면서 이야기를 나눠보자 술자리에 모여 함께 웃고 울며 때론 엉뚱한 얘기들로 다투기도 하고 밤새도록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아름다운 추억을 만들어가네 나도 나이가 들고 하루하루 책임을 다하며 때론 주저앉아 바보같이 울기도해 술자리에 모여 함께 웃고 울며 때론 엉뚱한 얘기들로 다투기도 하고 밤새도록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아름다운 추억을 만들어가네 나의 사람들아 영원 할 순 없겠지 주어진 이 시간을 한없이 누려보자 마지막 순간에 오늘이 웃으며 서로가 기억되기를 라랄라라....

노래 2020.12.19 0

가족 여행

사회적 거리두기가 드디어 끝자락이라는 생각에 포천에 있는 펜션으로 벼르고 벼르던 가족 여행을 떠나왔다. 흐릿한 날씨를 걱정하며 이동 갈비 직판장에 들러 갈비를 사고 밀막걸리가 원조라고 하는 일동 막걸리도 한 병 샀다. 서둘러 움직였는데도 펜션에 도착하니 뉘엿뉘엿 해가 진다. 해가 드리우는 나무들엔 녹색이 벌써 짙다. 부랴부랴 스파도 하고 맛있는 것도 먹고 알찬하루를 보내고 나니 이제야 봄을 느낀다. 날씨는 벌써 여름인데 뭔지 모를 새로운 설렘이 다가오는 느낌이다.

Somewhere 2020.05.06 0

멍하니 있다

이른 낮 시간에 맥주를 한잔하고 멍하니 가만히 있다. 좋아하는 햇빛과 적당히 늘어지는 시간. 무슨 글을 적으려 했는지 모르게 그냥 펜을 꺼내들고 노트에 끄적이는 느낌이 그냥 좋다. 내 취향은 맘에 드는 동네를 걷다가 익숙한 가게에서 커피 한 잔, 맥주 한 모금 마시는 것. 해가 있을 때라면 더더욱 좋다. 얼굴이 벌겋도록 알딸딸 해지는 것을 즐긴다. 앞으로 하는 일들이 다 잘될 수는 없겠지만 가끔 이런 시간을 나에게 선물할 수 있다면 어떻게든 살아갈만 하지 않을까. 세상의 시선이 무슨 소용이랴. 내가 행복해야 부부사이도 인간관계도 스무스하게 흘러갈 수 있을텐데 자주 그 사실을 잊고 살게된다. All is Well.

Somewhere 2020.04.15 0

행복한 나를

20131019 // 웅기 결혼식 허각 - 행복한 나를몇번인가 이별을 경험하고서 널 만났지 그래서 더 시작이 두려웠는지 몰라 하지만 누군갈 알게 되고 사랑하게 되는건 니가 마지막이라면 얼마나 좋을까 우 나처럼바쁜 하루 중에도 잠시 네 목소리 들으면 함께 있는 것처럼 너도 느껴지는지 매일밤 집으로 돌아갈 때 그 곳에 니가 있다면 힘든 하루 지친 니 마음이 내 품에 안겨 쉴텐데 지금처럼만 날 사랑해줘 난 너만 변하지 않는다면 내 모든걸 가질 사람은 너뿐이야 난 흔들리지 않아 넌 가끔은 자신이 없는 미래를 미안해 하지만 잊지 말아줘 사랑해 너와 함께라면 이젠 행복한 나를 바쁜 하루 중에도 잠시 네 목소리 들으면 함께 있는 것처럼 너도 느껴지는지 매일밤 집으로 돌아갈 때 그 곳에 니가 있다면 힘든 하루 지친 니..

노래 2013.10.31 0

20120202 / 이자카야 탐방 / 후쿠오카

기차는 달리고 달려 JR 하카타 역에 우리를 떨구고 사라진다. 역 입구를 나서는 일행들 모두가 출출하다는 생각과 이대로 들어가긴 뭔가 허전하다는 마음이 동해서 쓸만한 이자카야를 찾아 나서기 시작했다. 개인적인 취향으로는 일본에서는 좀 작은 이자카야를 가는 게 좋을 것 같다고 일행 모두에게 이야기했다. 일본 드라마나 만화에서 흔히 그리는, 하루를 마친 직장인들이 들러 저녁을 먹는 그런 모습이 있는 곳. 왠지 '심야식당'이나 '고독한 미식가'에 나올 법한 곳을 찾고 싶은 느낌이다. 역 근처 골목에 있는 곳은 조금 번잡한 느낌이라 조금 떨어진 골목까지 들어섰다. 눈에 띄게 붉은 노랭(のれん)이 걸린 가게를 발견하고 밖에 적힌 메뉴판을 지레짐작으로 들여다보다가 가게로 들어섰다. 이치방타카(一番鷹ラーメン居酒屋 -..

fukuoka 2012.08.04 4

20060407 기념품 가게와 쿠시다 신사

Flow to Japan 15th day Fukuoka, Japan 별생각 없이 들어선 옆 건물엔 아기자기한 물건이 가득한 기념품 가게가 있다. 귀여운 것이 많아서 구경하는 재미가 있다. 연꽃모양 장식품이 아기자기한 맛이 있다. 가죽으로 만든 십이간지를 나타낸 열쇠고리를 몇 개 만지작거리다가, 이거랑 이거 주세요! 했다. 친절하게 따로 포장도 해주고, 헷갈리지 말라고 스티커도 붙여준다. 이런 서비스 정신은 정말 배울 만하다. 기념품 가게를 나서는 벽에, 소년탐정 김전일을 그린 작가의 만화 포스터가 있다. 대충 읽어보기에는 지진보험(地震保?)이라고 적혀있다. 지진이 워낙 많이 나니까 보험도 따로 있나보다. 자세한 내용은 모르니까 그냥 넘어간다. -_-; 기념품 가게 처마에 테루테루보우즈(てるてる坊主)가 걸..

fukuoka 2007.05.27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