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가 5

20060407 전철표를 잃어버리다

Flow to Japan 15th day Fukuoka, Japan 자그마한 골목길을 따라 거리로 나섰다. 어라? 어딘가 익숙한 풍경.. 여기 왔었던 것 같은데? ^^; 방황하며 돌아다니던 며칠 전 지나간 곳이다. 그때는 닫혀 있던 문이 지금은 활짝 열려있다. 후쿠오카가 좁은 건지 내가 오지랖이 넓은 건지. 어쨌거나 아는 길이 나오니 좋다. 밤과는 다른 낮의 풍경을 걷기 시작한다. 낡은 분위기의 건물 앞쪽으로 세련된 차들이 길을 달린다. 그 위로 옅은 하늘빛 햇살이 뿌리고 있다. 날씨가 정말 좋다. 머릿속으로 이런저런 생각들을 정리해가면서 걸음을 옮긴다. 바닥을 보고 가다가 문득 바닥이 연둣빛으로 물드는 걸 느낀다. 올려다본 하늘에는 촘촘한 녹색 점들이 찍혀있다. 스치듯 지나치는 그들의 일상과, 흐르듯 ..

20060405 포장마차 라멘

Flow to Japan 13th day Fukuoka, Japan 조금 고민하다가 라면집에 들어섰다. "라멘 하나 주세요."라고 주문을 하고 자리에 앉았다. 진한 국물의 돈코츠라멘. 신이 나서 먹기 시작한다. 뭔가 꼬치 같은 것도 먹어보고 싶었지만, -_- 이름을 제대로 몰라서 시키질 못하겠다. 오뎅이나 먹어볼까 하고 용기를 내서 이야기를 했다. "오뎅 주세요!" 이랬더니 종류를 고르란다. 난감한 상황. 딱 생각 나는게 튀긴 두부 밖에는 없어서 "두부 주세요." 그래 버렸다. 없단다.. ㅜ.ㅡ 그다음으로 생각난 단어가 -_- 곤약이었다. "곤약 주세요." 결국 말캉말캉한 곤약만 하나 먹고 말았다. 앉아서 무언갈 먹는 사람들이 가득하다. 낮에 봤던 포장마차들도 불을 밝히고 보니 또 색다른 모습이다. 돈을..

20060331 아라시야마 공원

Flow to Japan 8th day Kyoto, Japan 다리를 건너며 하늘을 본다. 구름이 계속 움직여 하늘 모양이 바뀐다. 아라시야마공원이라는 표지를 발견했다. 아. 이곳은 공원이구나. -_-; 내가 건너온 이 다리가 유명한 다리란다. 도케츠다리. 양식이 좀 오래되어 보인다. 자세한건 잘 모르겠다. -_-; 잠깐 화장실에 들르러 가는 길. 화장실 앞쪽이 깔끔히 되어 있다. 조금 더 길을 가본다. 다리의 끝자락에 물줄기가 하나 더 뻗어 있고, 건너로 상점가들이 있다. 아기자기한 것들을 파는 가게 옆에 예쁜 강아지 인형들이 있다. 가게 앞까지 신경써 꾸민 흔적이 보인다. 길을 따라 걷는다. 물가라 시원하다. 골목을 들어섰다가 발견한 사진관. 낡은 느낌이지만 꽤 멋지다. ^^ 이리저리 휘저으며 골목을..

Flow to japan 2006/kyoto 2006.07.08 (2)

20060331 호즈가와를 따라 걷다

Flow to Japan 8th day Kyoto, Japan 강가가 나타났다. 바람을 쐬고 있는 사람들. 물가라 기분좋은 바람도 불기 시작한다. 이 강이 호즈가와 라는 곳인가 보다. (정확히 맞는지 모른다. -_-) 물수제비라도 뜨는 모양이다. 사이좋은 할아버지와 손자. 보기도 좋아보인다. ^^ 나룻배들이 모여있다. 뱃놀이라도 하면 재밌긴할 것 같다. 멋진 자세다! ^^ 물수제비에 신나하는 사람들. 나도 한번 해볼까하다가 귀찮아서 그만둔다. -_-; 아장아장 걷는 아기를 보고 있으니 왠지 흐뭇해진다. 엇. 일어났다. ^^ 강가를 바라보니 많이 시원해지는 느낌이다. 길게 뻗은 가지의 소나무와 햇빛에 반짝이는 강물. 한가한 풍경이다. 가던 길을 계속 걷기시작했다. 혼자서 쓸쓸해 보이는 여성. 다가가서 말을..

Flow to japan 2006/kyoto 2006.07.07 (2)

20060328 스미다가와 테라스

Flow to Japan 5th day Tokyo, Japan 골목의 끝을 향해 걸었다. 물 냄새가 난다. 강이다. '스미다' 강 뭘까. 가보자. 시원함이 펼쳐진다. 유람선이 흐르고 있다. 흐드러진 목련이 나른한 듯 자리잡고 있다. 낯선 풍경. 재미있다. 신기하다. 한 회사의 휴게실이 보인다. 강이 보이는 위치에 쉴 수 있는 공간을 둔 사람들은 무슨 생각을 하고 어떤 일을 할까. 막아 놓은 담 너머로 붉은 빛을 발하는 꽃들이 눈에 띈다. 강가의 역사적 사실을 설명하고 있는 표지판. 붉은 난간도 있다. 누군가의 순간을 함께 했을 커피캔. 너도 남겨졌구나. 잘 모르는 식물, 잎이 특이하고 예쁘다. 어쿠 =ㅁ=; 노숙자 아저씨 주무신다. 슬금 슬금 깨지나 않을까 지나친다. 음.. 이곳은 이랬구나. 일정한 거리..

Flow to japan 2006/tokyo 2006.05.3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