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거리 13

20070625 성장

군대, 새로운 시작 Tribute to Nam, ji-woo. 2005 #1 흐릿한 날씨. 휴가 마지막 날. 부지런히 일어나 테크노마트로 향한다. 중민군과 '초속 5cm'를 보기로 했다. #2 잔잔한 영화를 보고 나서 중민이를 보내고 나니 어쩐지 걷고 싶어져서 걸음을 옮기기 시작했다. 강변-구의-건대입구로 이어지는 지하철 노선을 따라 뚝섬유원지역을 향해서 가는 길. #3 거의 한 시간을 걸었을까. 좁은 골목길을 따라 목적지가 보인다. #4 아아 뿌듯하여라. 정보처리기사. 그저 이 자격증 한 장이 가지고 싶어서 -ㅁ-; 한 시간을 걸어왔구나. ;;;; #5 약간은 허무하기도 한 묘한 기분으로 돌아 오는 길. 덩그러니 놓인 벤치엔 물기가 어려있다. #6 어젯밤 내린 비로 촉촉해진 꽃들에 눈을 돌려본다. #7..

군대, 새로운 시작 2009.03.25 (6)

20090320 한가로운 오후

종로에 나와있습니다. 햇볕도 적당히, 바람도 적당히 부는 오후입니다. 오랜만에 한시간정도 자전거를 탔고, 선물 받은 CD에 담긴 노래를 들으며 열심히 모았던 쿠폰으로 젤 비싼 커피를 마시고서는 밀린 사진을 좀 정리하다가 메신저에 있는 친구들을 괴롭히다가 지나가는 사람들을 구경하고 있어요. 터져 나오는 사람들의 웃음에 싱긋 웃어봅니다. 나른한 오후. 참 오랜만이네요. 아 홈페이지에 들러주시는 여러분들도 오랜만이죠? ^^;

생각 2009.03.21 (8)

20060331 다른 길을 찾다

Flow to Japan 8th day Kyoto, Japan 결국 밥집을 가는 것은 포기하고, 편의점에 들러서 먹을 것을 조금 사들고 나왔다. 어디서 먹을까나~ 편의점에서 딱 하나 남은 삼각김밥과 호기심에 집어든 밤맛빵. 딱히 먹을 곳도 없어 보이길래 사진 찍자마자 포장을 풀어헤쳤다. 사실 배가 고플만큼 고프기도 했다. -ㅁ-; 가쓰오. 즉 가다랭이 말린것을 졸인 '속'이 들어있는 것. 가지고 다니던 녹차와 빵까지 맛나게 해치운다. 지도를 확인하고 계속 가본다. 육교가 나타났다. 음. 건너야 하는군. 육교위에서 바라보니 조금 멀리까지 보여서 좋다. ^^ 육교를 내려와 내가 걷던 방향으로 가려고 했더니 고가도로에는 보행자, 자전거 통행금지란다. 흑. 어쩔까나~ 뭐 오래 고민하지도 않고 방향을 바꾼다. 어..

Flow to japan 2006/kyoto 2006.07.05 (2)

20060326 하라주쿠를 걷다.

Flow to Japan 3rd day Tokyo, Japan 일단 시부야쪽으로 가보기로 했다. 알려준 길을 따라 걷는다. 흔들흔들 불빛을 따라 걷는다. 어떤 방향으로 걷고 있는지. 길거리에서 만나는 모든 것이 신기하다. 친절히 어딘가를 가리키고 있는 저 화살표마냥. 내 길도, 내 삶에도 선명한 화살표가 있을까. 닫혀버린 생각과 고민 속에 이 순간 이곳에 혼자라는 느낌은 더 강해져 간다. 불빛에 시선을 보낸다. 스쳐지나는 빨간 불빛의 꼬리에 내 걱정도 달려 보내고 싶다. 흐릿흐릿. 골목으로 들어서지도, 다른 곳을 둘러보지도 않은체 길을 따라 걷는다. 한가득 길을 이루고 있는 단어들이 내 눈을 잡아끈다. 짐짓 진지하게 그 글자들에 시선을 맞추어 본다. 도시풍경이랄까. Temporary. 좋지않은 손짓. 지..

Flow to japan 2006/tokyo 2006.05.21 (6)

20060326 아사쿠사 근처 시장

Flow to Japan 3rd day Tokyo, Japan 약속장소를 정확히 모르겠어서, 당황이 됐다. -_- 노점상 할머니에게 물어봤는데 미심쩍게 길을 가르쳐주신다. 에라 모르겠다. 그냥 가자. 길어 보이는 시장 골목으로 들어선다. 낯선 곳에 선 사람의 입장에서는 뭐든지 신기해 보이기 마련, 눈에 들어오는 것들을 많이 느껴보려 사진기를 든다. 다양한 색의 천들. 늦어서 구경하는 둥 마는 둥 급하게 일행들을 찾았다. 다행히 골목이 끝나는 곳에서 기다리고 계신 형님들을 발견. 마침 제시간에 안 나타나서 전화하시던 참이었다. 난감;;; 다음 목적지를 향해 이동. 시장거리를 따라 간다. 경극장인 듯? 술도 파는가보다. 센소지로 통하는 문. 고소한 냄새를 풍기기에 가까이 가봤는데 뭔지는 모르겠다. -ㅁ-; ..

Flow to japan 2006/tokyo 2006.05.14 (8)

20051013 돌아서는길.

어른어른한 빛에 비친 그림자처럼. 그 뒤에 숨어서 한걸음씩 돌아서서 걷는다. 걷고. 걷는다. 지하철에 들어서서야. 나는 정신을 차린다. 흥얼거리던 노래를 입안에 담은체 그속으로 묻어들어간다.. postScript 회사에서 살인 근무 중인 월욜입니다. -_-; 일 마무리 작업에 본격 돌입입니다. 이제는 비행기 티켓을 컨펌하고 계획을 잘 세워야 할텐데요.

하루이야기 2006.03.13 (4)

20051013 홍대를 헤메다

점심을 먹고는 가위바위보를 했나? 누군가가 아스크림을 산다고 결정이 됐다. 다들 움직이는 길.. 무슨 군단같다 -_-; 아스크림 사러가는길.. 오묘한 벽화.. 홍대근처는 돌아다니는 재미가 있다. 후후. 하늘빛 사이로 박힌 綠과. 赤 오늘도... 맑음??? 자유의 표현 혹은 -_- 낙서. 아스크림집 근처 가게의 모래벽화(?) 쯤 되는 그림. 반짝반짝.. 예쁘다 ^^ 헛 반가운 이름 발견. 고등학교때 친했던 형이 끈질기게 미는 -_- 밴드이름이;;; 그림자 궁전. 2005쌈싸페 출연했단 소리는 들었지만. 끝난지 좀 지나서 포스터를 만나게 될줄이야.. ^^ 이제보니 음악캠프 사건의 럭스의 이름도.. -_- 중학교 고등학교때 살짝 동경했던 형들 얼굴을 생각하니 재밌다. 메인 보컬형과 드럼형. 다들 부럽게도 좋은..

하루이야기 2006.03.06 (2)

20051013 동네나들이

크크 오늘 하루도 즐! 점심먹으러 나가는길 동네 한번 돌아 볼까요? ^^ 자식 수줍냐? -_- 노란꽃. 국화냐? -_- 샛노란 것과의 조우 담쟁이덩쿨. 허허. 특이하네.. 꼭꼭 숨어라 -_- 꽃집을 지나치다. 저 벽에 흔적을 남긴이는 누구일까. 익살쟁이로군 -_- 바이크. 탐나지만 -_- 난 겁이 많아서 허허 허허. 여기서 밥을 먹은건 아니고 -_- 간판이 예뻐서 ^^ 요전번에 갔더니 없어졌더라 ? -_- postScript 여기는 홍대 스타벅스 입니다. 친구 노트북으로 작성중인데 재밌네요.. 유비쿼터스를 실감하는 요즘입니다. 무선랜과 스타벅스는. 이래저래 기분이 좀 Sentimental 해지는 저녁인데. 친구가 함께해서 그나마 좀 났네요.. 함께하고싶은 사람들과의 시간들 하나하나가 아쉽고 더. 아쉽네요.

하루이야기 2006.03.04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