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사카역 3

20060404 걸음을 재촉하다

Flow to Japan 12th day Osaka, Japan 공원을 나설 때쯤 비가 몇 방울씩 뿌리기 시작했다. 큰길가에서 만난 백발의 서양인(?)은 날씨에 아랑곳 않고 가벼운 차림으로 열심히도 뛰고 있다. 오사카공원 외곽에 위치한 피스 오사카 오사카국제평화센터(大阪?際平和センタ?) 라는 곳 이다. 들어가 보고 싶었지만, -_-; 벌써 닫은 모양이다. 우산이 없으니 괜히 급해만 진다. 유모차를 들고(!) 뛰어가는 엄마와 아이의 모습을 눈으로 뒤쫓다가 전철역을 발견했다. 쳇. 내가 타려는 노선이 아니라서 주변을 다시 살펴본다. 다행히 근처로 지나는 주황색 열차가 보인다. 옳지 저걸 타야지. 벌써 우산을 꺼내든 사람들 사이로 역이 보인다. 휴~ 모리노미야(森ノ宮)역 다시 오사카역으로 가는 티켓을 끊는다...

Flow to japan 2006/osaka 2007.03.10 (4)

20060404 이동 중

Flow to Japan 12th day Osaka, Japan 밥을 먹고 백화점안을 이리저리 둘러보다가 게임센터에 들렀다. 마리오 카트가 체감형 게임기로 나와있다. 해볼까? 하고 잠깐 고민했지만.. -_-; 그냥 일어섰다. 그리 비싼 가격이 아닌데도 어쩐지 할 마음이 생기질 않았다. 딱히 할만한게 없어서 두리번 두리번 거리면서 게임센터를 배회하다가 지루해져서는 건물 밖으로 나서기로 했다. 들렀던 흔적이라도 남겨볼까 해서. 간판을 담아본다. joy polis sega에서 직영으로 운영하는 게임센터. 사람많고 시끌벅적한 분위기가 적응이 되질 않아서 좀 지루한 느낌. 꽤 많은 곳을 돌아다녔는데도 사진도 몇장 안찍고 건물을 벗어난다. 역시 백화점은 내 체질이 아닌건가 -_-; 내려가는 사람들과 올라가는 사람들..

Flow to japan 2006/osaka 2007.03.02 (4)

20060404 JR 오사카역

Flow to Japan 12th day Osaka, Japan 뭐하는 건물인진 모르겠으나 한신타이거즈(阪神タイガ?ス) 깃발들로 도배된 건물을 지난다. 음.. 한신 우승 기념인가;;; 오사카 사람들의 한신 타이거즈 사랑은 유명하긴 하지만 실제로 -_- 보게 되니 새롭다. 허허. 무척 화려한 입간판(?)이 있길래 유심히 봤더니 중국음식점 간판이다 너무 거창한거 아닌가? -ㅁ-; 점심때가 다가오자 거리에는 활기가 띈다. 지나는 사람도 많아지고 햇볕도 따스히 비춘다. 길게 뻗은 다리를 지나는데 머리위로 고가도로가 지난다. 여러개의 곡선을 유연하게도 그리고 있다. 물가라 조금 시원한 기분이 들기 시작한다. 좌우로 보이는 건물은 계속 높아져만 간다. 건물모양이 딱딱한 성같이 느껴진다. 멋지긴 하지만 조금 이질감을..

Flow to japan 2006/osaka 2007.02.24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