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길 5

20060406 골목길 훔쳐보기

Flow to Japan 14th day Fukuoka, Japan 부산을 떨며 옷을 챙겨입고, 짐을 챙겨들고는 숙소를 나섰다. 건너편에 있는 편의점에 들러 주먹밥 두 개를 사들고 하루를 시작해 본다. 고등어초밥(さば?司)과, 게살초밥(かに?司). 초절임한 고등어를 밥위에 올려놓은 것. 사실 고등어초밥은 초밥집에서 먹고 싶었지만, 그래도 뭐 나름 맛있다. 걸으면서 조금씩 먹기 시작했다. 다.단점은 손에서 -_- 고등어 비린내가 좀 난다. 크윽~ 어제 다녔던 길을 피해서 안가본 길을 골라 들어선다. 조용한 분위기의 묘지(?)를 슬금슬금 가로질러서 걷는다. 노란 잎을 드리운 나무 사이로 햇살이 살갑다. 날씨가 좋으니 기분도 덩달아 좋다. 좋은아침! ^^ 두번째 초밥을 뜯었다. 게살이 잔뜩 얹어 놓은 것이 맛..

20060402 비오는 골목길

Flow to Japan 10th day Nara, Japan 개천을 따라서 난 샛길을 따라 골목 쪽으로 접어든다. 조금은 오래된 느낌의 길가 풍경. 조그마하게 꾸며진 사당. 돌에 무언가를 씌워놓은 모습이 신기할 따름. 전통식으로 지어진 집 한쪽엔 빗물받이 통이 아담하게 놓여 있다. 빗줄기가 굵어질 모양인가. 쏟아지는 빗소리 사이로 음악을 들으며 점퍼의 모자를 뒤집어 쓰고 다시 걷는다. 붉은 담을 따라 붉은 열매가 맺힌 자그만 나무들이 심어져있다. 문을 닫아 놓은 슈퍼마켓(이라고 생각되는 곳) 앞에 잔뜩 붙은 토마토 케첩 얼마, 커피 얼마 따위의 글자들이 재밌다. 잔뜩 낡은 집의 느낌이 좋다. 길가 한켠에 서있는 비석. 이건 어떤 의미의 비석인거지? 나라여자대학교. 라는 곳이 나왔다. 오~ 여대로군! -..

Flow to japan 2006/nara 2006.07.31 (4)

20060401 골목길의 즐거움

Flow to Japan 9th day Kyoto, Japan 성을 뒤로하고 건널목에서 신호를 기다린다. 어디론가 향하는 사람들과 기다리는 사람들. 그 사이로 슬며시 들어간다. 니죠성 바로 맞은편엔 지하철역이 있다. 그 근처에서 지도를 찍어둔다. 생각보다 유용하게 쓰일 때도 있다. 번쩍 거리는 일본도가 전시 되어있다. 기념품으로 수리검이라도 사갈까? -_-; 발길을 돌려 안가본 길로 걸음을 옮긴다. 왔던길과 반대로 가는 것. 탁아소 같은 곳이 보인다. 피노키오가 꽤 잘생겼다. ^^ 길가에 핀 벚꽃은 은근히 나를 부른다. 묘하게 취해서 다가가서 사진을 찍는다. 참 오묘한 빛깔이다. 한가득 핀 벚꽃이 한들거리며 봄냄새를 풍긴다. 햇빛을 등진 꽃에서도 빛이 난다. 지나던 사람들도 꽃나무를 신기한듯 구경하고 사..

20060328 아사쿠사바시역 근처 골목

Flow to Japan 5th day Tokyo, Japan 스마다가와 테라스를 나서서 전철길을 따라 걷고 있다. 곧 역이 나오겠지. 지쳐 보이는 일상의 할아버지와 만나다. 박스를 모아 무엇을 하시는지. 전철길 아래쪽으로 조그마한 집들과 가게들이 먼지 쌓인 모습으로 남아있다. 어떤 회사였던 걸로 기억하는데 기모노를 전시해 놓은 것이 인상적. 꽤 예뻤다. 큰 길가의 느낌과는 달리 낡은, 친숙한 느낌이 눈에 들어온다. 가지런히 놓인 자전거도 반갑다. 주의. 조그마한 집들 위로 전철이 지나다닌다. 주차금지. 푸른 쓰레기통이 옹기종기. '나 늙었음'이라고 말하고 있는 듯한 가게. 무엇을 파는 곳이었을까. 동네 사람들이 잠깐 들렀다가는 선술집인 듯. 간판도 귀엽다. 거울 속의 '나'와 인사를 한다. 굿모닝~ ^..

Flow to japan 2006/tokyo 2006.06.01 (2)

20060328 아침 산책

Flow to Japan 5th day Tokyo, Japan 딱히 갈 곳을 정하지 않고 유스호스텔을 나섰다. 바로 눈에 들어오는 꽃들. 자그마한 정원이다. 골목을 훔쳐보고 싶어졌다. 유스호스텔의 모습. 가방과 기타 여행용품을 판다. 우선 발길 닿는 데로 걸음을 옮겨본다. 아. 학교다. 조용한 느낌. 몇몇 아이들이 운동장에서 체육수업을 받는 듯. 한글로 방범경찰 순찰중이라니 -_- 뭐지;;;; 구립 아사쿠사 중학교. 학교 근처를 알리는 간판. 학교 담을 따라 걸으며 안을 훔쳐본다. 학교가 자그마하다. 슬슬 피기 시작한 꽃들이 나를 부른다. 아른한 꽃들이 흔들. 흔들흔들. 주변을 둘러보니 도시락 집도 있다. 호카호카테이. 봄맞이 전국 교통안전운동. 짱구(신짱) 씨의 역동적인 포즈가 인상적이구만. 좀 더 고..

Flow to japan 2006/tokyo 2006.05.30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