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있는 것

20120204 / 유후인 카페 노나카 / 오이타 본문

Kyushu, Japan 2012/oita

20120204 / 유후인 카페 노나카 / 오이타

pakddo 2013.03.28 13:33

기념품 가게가 대부분인 거리가 지겨울 무렵 직접 커피를 볶는다는 카페를 발견했다. 마침 커피가 필요하던 참이었다.

카페 노나카 (野、菜、家  - http://goo.gl/iclQp)에 들어서서 커피를 주문하고 자리를 잡았다. 들판, 나무, 집이란 이름이 특이하다. 주문한 지 얼마 안 되어 커피를 받아들었다. 셀프서비스로 가져다 먹는 방식이라 두세 명의 직원만이 주방에서 분주히 주문을 소화하고 있다.


FUJI PHOTO FILM CO., LTD. | SP-3000


우리 일행과 비슷한 시기에 들어선 일본인 일행은 수다 꽃을 피우고 있다. 목욕을 마치고 나서 그런지 조금 걸었다고 그새 피곤해져서 달곰한 커피 한잔이 반갑다.


FUJI PHOTO FILM CO., LTD. | SP-3000


옆 테이블 이야기를 알아들을 수 있을까 잠깐 훔쳐 듣다가 이내 포기하고는 커피를 한 모금씩 넘기며 카페 분위기를 유심히 살펴본다. 조그마하지만 아늑한 느낌이 좋다.


Apple | iPhone 4 | 1/15sec | F/2.8 | ISO-125


돌아갈 기차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아 커피를 들고 나가려는 참에 열심히 핸드드립 중인 아저씨의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차분히 물줄기를 내리는 모습이 인상적이었고, 내리는 공간을 유리로 해놓아 다른 사람들이 볼 수 있도록 해둔 것이 꽤나 신선했다. '핸드 드립'이라는 행위 자체를 파는 것 같기도 하고...


FUJI PHOTO FILM CO., LTD. | SP-3000


카페 앞에서 설정 샷을 찍기 시작했다. 분위기 있는 남자 역할은 원선배가 맡아주었다. 아아 분위기 돋네~ 


Apple | iPhone 4 | 1/1371sec | F/2.8 | ISO-80


한껏 멋을 부려가며 서로 사진을 찍고 찍히는(?) 훈훈한 와중에 해가 나즈막이 저물기 시작한다.


SONY | DSC-W570 | 1/80sec | F/2.6 | ISO-80


그러거나 말거나 간판 앞에서 '내가 왔다 간다'는 도장을 찍는 느낌으로 사진을 찍는다. 내가 이 공간을 만지고 느꼈다는 증거가 있으니 여기에 왔던 걸 까먹지 않겠지.


SONY | DSC-W570 | 1/500sec | F/8.0 | ISO-80


역으로 돌아갈 시간이다. 저녁은 뭘 먹지 고민하면서 해가 지는 방향으로 따라 걷는다. 참 한가로운 일정이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