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있는 것

20120202 / 신칸센 타기 / 후쿠오카 본문

Kyushu, Japan 2012/fukuoka

20120202 / 신칸센 타기 / 후쿠오카

pakddo 2012.07.14 17:20

MARU_TWO | SP-3000


이른 아침 자전거를 타고 각자의 일상으로 향하는 학생들과 직장인 사이에 휩쓸려 기차역으로 향한다. 그들의 일상을 훔쳐보는 느낌으로 아침 거리를 걷는다. 오늘부터 3일간은 규슈 레일 패스를 이용한 일정.


Apple | iPhone 4 | 1/177sec | F/2.8 | ISO-80


그리 춥지 않은 날씨지만 쌓인 눈이 아직 남아 있다. 사이사이로 얼굴을 내민 색색의 꽃들이 봄을 알리는 것 같아 반갑다. 오히려 하얀 눈과 어우러져 그 빛깔이 더 도드라져 보이는지도 모르겠다.


Apple | iPhone 4 | 1/1588sec | F/2.8 | ISO-80


JR 하카타역에 거의 다 왔을 무렵 흐릿했던 하늘 사이로 파란빛이 보인다. 날씨가 좀 좋았으면 좋겠는데... 과연 오늘은 어떤 날씨와 풍경들을 보게 될지 설렌다. 


Apple | iPhone 4 | 1/60sec | F/2.8 | ISO-100


역에 도착하자마자 한국에서 미리 구매해간 레일패스 교환증을 꺼내 들었다. 미도리 구치라고 쓰여있는 곳은 다 같은 줄 알고 아무 데나 들어갔었는데 여기서 바꾸는 게 아니란다. 같은 역 내에서도 각자 운영하는 회사가 달라서 업무 처리하는 내용도 다르다. 일행들에게 내가 여기 맞다고 우겼었는데 틀려서 조금 무안했다. 


Apple | iPhone 4 | 1/40sec | F/2.8 | ISO-100


아 제대로 찾았구나. 중국인 같아 보이는 직원이 있는 창구에 도착해서 레일 패스를 받는 데 필요한 서류를 작성하고 나니 잠시 기다리라고 하더니 사라졌다.


MARU_TWO | SP-3000


기다리는 동안 매표소 풍경을 관찰. 어디론가 떠나는 사람들의 기분은 어디나 비슷한가 보다. 어딘가 모르게 들뜬 분위기로 대화를 나누는 사람들의 소리가 뭉쳐서 웅성거린다. 


Apple | iPhone 4 | 1/15sec | F/2.8 | ISO-125


순간 포착. 어느 순간 화면의 전체에 초점이 또렷하게 맞은 사진이 맘에 들 때가 있다. 사람들의 표정과 말소리가 들리는듯한 사진에 만족하고 있을 때쯤 사라졌던 승무원이 나타나 레일 패스를 건네준다.


Apple | iPhone 4 | 1/40sec | F/2.8 | ISO-100


기차 시간을 확인하고 보니 시간이 좀 여유가 있다. 역 개찰구 안쪽에 있는 커피관(珈琲官kohikan) 이라는 이름의 커피숍에 들어선다. 입구 쪽에 가격이 적혀 있는 걸 보고 들어가기 전에 물어봤더니 테이크 아웃 가격은 매장에서 먹는 거랑 다르다고 한다. 메뉴에 적혀 있는 걸 적당히 읽고 주문을 마친다. 


Apple | iPhone 4 | 1/17sec | F/2.8 | ISO-80


숯불(炭火sumibi) 로스팅을 한다는 카페. 향과 맛, 바디감 등에 대해서 그래프로 표시해놓은 점이 독특하다. 사람마다의 취향 차이를 확실히 존중해준다는 느낌이랄까...


Apple | iPhone 4 | 1/30sec | F/2.8 | ISO-80


내가 시킨 커피는 완연(完然kanzen) 커피. 맛을 정확하게 평가할 수는 없겠지만, 꽤 맘에 들었다. 매장 분위기며 서빙하는 모습들이 보기 좋았다. 옆자리에 한국 사람 무리가 들어서서 대화를 나눈다. 출장을 다니러 온 사람들인 모양이다. 우리는 커피를 마시며 오늘의 일정에 대해 이야기하다가 담배를 피우러 흡연실에 들어간 준호를 보며 낄낄대다가 시간이 되어 기차를 타러 이동한다.


SONY | DSC-W570 | 1/30sec | F/2.6 | ISO-320


단순히 실내 장식으로 해 놓은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사이폰에 조명이 장치되어 있고 아마도 그걸 이용해서 커피를 내리는 것 같다. (사진엔 잘 안 나왔지만...) 우리나라에서는 흔히 보지 못했던 풍경이라 신기하다. 기념촬영을 즐기는 원선배와 준호는 가게를 배경으로 사진을 한장씩 찍었다. 아직은 좀 어색해서 그런지 나는 그다지 내키지 않아 다음에 언젠가 이 곳을 또 들를 수 있길 바라는 맘만 가지고 그냥 돌아선다. 


Apple | iPhone 4 | 1/17sec | F/2.8 | ISO-80


처음 타보는 신칸센에 자릴 잡고 앉아서 레일패스 기념 촬영. 설레는 마음이 한가득 이다. 하지만 설렘도 잠시, 얼마 지나지 않아 우리가 자유석으로 탈 수 있는 칸이 아닌 지정석 칸에 타고 있단 걸 깨달았다. 자기 자리라고 하는 사람들이 나타나기 시작하니 자리를 양보할 수밖에. 졸지에 메뚜기 신세가 되어버렸다.


SONY | DSC-W570 | 1/30sec | F/2.6 | ISO-320


구석 쪽에 자릴 잡고 서서 가기 시작하는데 무언가 꾸물거린다. 귀여운 강아지씨. 너도 여행하는구나. 주인이 애정이 담뿍 담긴 손길로 쓰다듬어주며 교감하는 모습이 보기 좋다.


SONY | DSC-W570 | 1/30sec | F/2.6 | ISO-100


아.. 꽉 들어찬 열차 안. 얼마나 더 가야 하는 거지? 자리가 어째 하나도 없냐.



0 Comments
댓글쓰기 폼